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외직구 민원 다발 업체는 아고라·에어아시아상반기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전년比 46% 급증
항공·숙박 2배 늘어…5개 업체 피해 지속 발생
자료제공: 한국소비자원

새로운 소비트렌드인 해외구매가 늘면서 소비자불만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특히 숙박, 항공권 등 취소·환불 거부 문제를 놓고 업체와 갈등을 빚는 일이 다반사다.

한국소비자원이 해외 온라인 쇼핑몰 관련 소비자불만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총 5721건이 접수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909건) 대비 46.4% 증가한 수치다.

구매유형별로는 ‘구매대행’이 전년 동기 대비 17.1% 증가한데 반해 ‘직접구매’는 무려 114.4% 급증했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이 34.2%(1825건)로 가장 많았다. ‘항공권·항공서비스’(657건)가 12.3%, 숙박(560건)이 10.5%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항공서비스 및 숙박 관련 불만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불만이 많은(50건 이상) 사업자는 총 5개사로 아고다(싱가포르), 에어비앤비(미국), 부킹닷컴(네덜란드) 등 3개의 숙박 사이트와 에어아시아(말레이시아), 고투게이트(스웨덴) 등 항공 관련 사이트에 대한 소비자불만이 집중됐다.

이들 해외숙박 및 항공권 예약 사이트의 경우 지속적으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피해 상담과 예방을 위해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사이트(http://crossborder.kca.go.kr)를 운영 중이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소비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