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소비자 이슈 핫이슈
성산일출봉과 만장굴의 관람료를 오는 7월 1일부터 인상

 

성산일출봉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세계자연유산의 가치를 반영하고 저가 관광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성산일출봉과 만장굴의 관람료를 오는 7월 1일부터 인상한다고 28일 밝혔다. 2016년 시행한 제주연구원의 '공영관광지 요금 현실화 방안 연구 용역' 결과에 따라 12년 만에 이번 인상을 시행하게 됐다.

성산일출봉 관람료는 종전 2천원에서 5천원으로 , 만장굴 관람료는 종전 2천원에서 4천원으로 인상된다. 천연기념물 제374호인 '제주 평대리 비자나무 숲' 관람료도 종전 1천500원에서 3천원으로 올라간다.

세계지질공원 대표 명소인 성산일출봉에는 연간 300만명 이상, 만장굴에는 연간 80만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산림욕을 즐기는 힐링 명소로 알려진 비자나무 숲에는 지난해 97만명이 다녀갔다.

김창조 세계유산본부장은 "관람료를 인상하면 단체 관광객의 입장을 조절하는 효과가 있어 자연 훼손을 방지할 수 있다"며 "관람료 인상에 따른 수입은 관광 시설 개선과 쾌적한 탐방환경을 조성하는 데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