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소비자 이슈 핫이슈
LG G7 "비싼 OLED vs 싼 LCD"

삼성전자 '갤럭시S9'이 출시됐으나 시장 반응은 뜨뜻미지근하다. 아직 출시전인 LG전자 'G7(가칭)'의 가격이 미정인 상태에서 소비자들이 서두를 필요는 없어 보인다.

18일(현지시간) 디 인베스터, 폰아레나 등 미국 IT전문매체는 미국 애널리스트들의 말을 인용해 "위기에 처한 LG전자(MC사업본부)가 원가 절감을 위해 G7에 LCD를 탑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 글로벌 스마트폰 업계는 LCD에서 OLED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는 추세다. 애플 역시 아이폰 10주년작 '아이폰X'에 처음으로 OLED를 적용했고 LG전자도 V30에 이를 탑재했다. OLED는 LCD 대비 두께가 얇은 데다 높은 에너지 효율을 갖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가격이 문제이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가장 값비싼 부품으로, 출고가에 큰 영향을 미치기 떄문이다.

폰아레나는 "OLED는 LCD 가격의 두세 배에 이른다"며 "점점 더 많은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OLED로 전환을 시도하고 있지만 비용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아이폰X, 갤럭시노트8나 갤럭시S9, V30 일부 모델의 가격이 100만원이 넘는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

그러므로 LG전자가 삼성전자, 애플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만약 G7 가격이 전략적으로 책정된다면 소비자 호응을 얻어 2위의 반란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게다가 새로운 LCD의 품질이 우수하다면 문제될 것이 없다. 폰아레나는 "LG전자가 G7에 탑재할 LCD는 기존 LCD 대비 전력소비량이 35%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한 보다 나은 밝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