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탐방 기업동정 핫이슈
올리브영 임직원 봉사활동 누적시간 12000시간 돌파

올리브영은 2016년 5월 업계 최초로 임직원 봉사단 ‘쉐어 위드 올리브(Share With Olive)’를 발족했으며 어느새 임직원 봉사활동이 누적 1만2000시간을 돌파했다.

저소득층 청소년, 미혼모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활동이 이뤄졌으며, ‘핑크 박스 나눔 캠페인’은 저소득층 청소년들에게 무상으로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봉사단의 대표적인 활동이다.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일명 ‘깔창 생리대’가 계기가 되어 현재까지 10만 패드의 생리대와 DIY 면생리대 1100개를 서울시립청소년건강센터 ‘나는 봄’에 전했다. 올해는 더 많은 임직원들이 핑크박스 나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한층 더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한다.

또한 올리브영에 갓 입사한 신입사원들은 세상을 향한 아이들의 첫 걸음을 응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아기 신발 만들기 나눔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아기 신발 만들기’는 홀트아동복지회 '디어 패밀리 박스 시즌2’를 통해 진행되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으로 입양을 기다리는 아기들에게 걸음마 신발과 신발 DIY 키트 구매 금액을 함께 후원하는 사업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여성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기업으로서 이들이 신체적·정신적으로 건강한 삶을 누리는 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고 있다”며 “올해는 저소득층뿐만 아니라 전체 여성들이 직면하고 있는 사회 전반의 인식을 개선하고 이에 대한 공감대를 넓혀나갈 수 있는 나눔 활동을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