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식품 핫이슈
김포 구제역 인근 농가, ‘예방적 살처분’ 정부 당국과 갈등

국내 첫 돼지 A형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율생리 인근 돼지 사육농가들이 예방적 살처분을 놓고 정부 당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최종 예방적 살처분 명령을 내리는 주체인 김포시는 중앙정부와 농가의 입장차에 중간에서 난감해 하고 있다.

김포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오후 7시 30분까지 구제역 A형 확진 판정을 받은 대곶면 율생리에 있는 사육농가의 돼지 1095마리를 모두 살처분했다고 28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오후 12시까지 전국에 일시이동중지 명을 내리고, 구제역 발생 농가의 3㎞ 이내 농가 7곳의 돼지 5300마리도 살처분한다는 방침을 내놓았으며, 이는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해당 농가들은 아직 구제역이 전염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예방적 살처분을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들 농가에서는 “인근 농가에서는 아직 구제역 의심 증상도 나타나지 않았으며 ‘A+O형’ 혼합백신도 계속 접종하고 있다”며 “예방적 살처분을 하기에는 이르다”고 반대하는 이유를 말했다.

현행법상 예방적 살처분이 이뤄진 농가는 손실액의 100%를 모두 보전받지만,사육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해 농가 피해는 클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가축전염병 예방법 제20조에 따르면 제1종 가축전염병이 퍼지는 것을 막는 데 필요한 경우 시장·군수·구청장이 가축 살처분을 명하도록 했다. 만약 농장주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강제 집행을 할 수 있다.

김포시는 이날 오후 예방적 살처분 대상인 7개 농가와 김포축산농협 관계자 등과 함께 회의를 열고 최종 결정을 내린다는 방침에 있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