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식품 핫이슈
맥도날드 가격은 올리고, 빵은 저가형으로

맥도날드가 가격 인상에 이어 일부 버거류의 빵을 저가형으로 교체했다. 마진율을 높이기 위해 가격을 올리고 식재료 가격을 낮춘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식재료 변경은 매장이나 홈페이지 게시판 등을 통한 사전 고지 없이 이뤄졌다.

30일 브릿지경제는 “맥도날드가 26일부터 일부 버거류의 빵(번)을 다운그레이드했다”고 보도했다. 1955버거는 1955전용 번에서 쿼터 번으로 교체됐고, 불고기버거와 더블불고기버거도 각각 쿼터 번에서 레귤러 번으로 변경됐다. 1955버거와 더블불고기버거는 지난달 가격을 100원씩 올렸음에도 , 번을 다운그레이드했다.

맥도날드의 번은 시그니처 버거에 사용되는 최상급인 브리오슈 스플릿 번부터 1955 번·빅맥 번, 콘밀 번(옥수수가루가 뿌려져 있는 빵), 쿼터 번(참깨가 뿌려져 있는 빵), 레귤러 번(일반 빵)으로 등급이 나뉜다. 레귤러 번은 쿼터 번보다 작아 치즈버거 등 저가형 버거류나 ‘행복의 나라’ 등 프로모션 제품에 주로 사용한다.

맥도날드는 또 맥모닝 메뉴 중 빅 브렉퍼스트 판매를 중단하고, ‘스크램블 에그’를 ‘라운드 에그’로 변경했다. 식재료비 부담을 덜기위해 라운드 에그로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라운드에그는 계란 1개가, 스크램블 에그는 계란 2개가 사용된다.

맥도날드 측은 빵 교체에 대해 ‘원가와 상관없이 소비자 의견을 반영한 결정’이라는 입장이며,맥도날드 관계자는 브릿지경제에 “해외의 맥도날드에서는 아침 메뉴에 스크램블 에그가 아닌 라운드 에그가 나온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받아 변경한 것”이라며 “메뉴에 사용되는 식재료가 변경될 때마다 일일이 고지해야 할 의무는 없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