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핫이슈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 별세…생존자 29명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향년 90세)가 30일 별세했다.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는 안 할머니가 이날 오전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대협 관계자에 따르면 안 할머니는 1928년 서울에서 태어나 우리 나이 열네 살 때 중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로 고초를 겪었다. 안 할머니는 정대협이 주최하는 피해자 인권캠프나 증언집회 등에 참여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힘썼다.

안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9명으로 줄었다. 올해 들어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벌써 3명에 이른다.

빈소는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으며, 31일 오후 7시30분 빈소에서 시민단체가 주관하는 추도식이 열릴 예정에 있다. 발인은 4월1일이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