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식품 핫이슈
식약처 보건용마스크 허위 과대광고 적발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터넷에 판매되고 있는 보건용마스크 광고 1706건을 점검해 허위·과대 광고한 138건(8.1%)을 적발했다고 전했다.

보건용마스크는 식약처에서 의약외품으로 지정·관리는 물품으로 황사, 미세먼지 등 입자성 유해물질 또는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를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위반 유형별로는 ▲공산품 마스크를 황사·미세먼지 차단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 광고(68건) ▲미세먼지 차단 효과만 인정받은 'KF80'의 보건용마스크를 감염원 차단 효과(KF94, KF99)도 있는 것으로 과대 광고(70건)로 나뉜다.

이번 적발된 허위·과대 광고 건수 가운데 1회 위반한 130건은 시정지시했으며, 시정 조치했음에도 2회 이상 위반한 8건은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한 보건용마스크에 대한 허위·과대 광고 게시물이 많은 네이버스마트스토어, G마켓 등에 허위·광고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 협조를 요청했다.

식약처는 황사·미세먼지에 대비해 '보건용마스크'를 구입하려면 제품 포장에서 '의약외품'이라는 문자와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내는 'KF80', 'KF94', 'KF99' 표시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KF94'와 'KF99'은 황사·미세먼지 차단과 함께 감염원 차단 효과도 인정받았지만 'KF80'은 황사·미세먼지 차단 효과만 인정받은 보건용마스크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입자를 80%이상 걸러낼 수 있으며 'KF94',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99% 이상 각각 걸러낼 수 있다.

보건용 마스크는 KF문자 뒤에 숫자를 표시해 해당 제품의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낸다. 'KF' 문자 뒤에 붙은 숫자가 클수록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더 크지만 숨쉬기가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으므로 황사·미세먼지 발생 수준, 개인별 호흡량 등을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그리고 보건용마스크를 사용하더라도 미세먼지를 완전히 차단하는 것은 아니므로 황사나 미세먼지 수준이 '나쁨' 이상일 때는 외출, 실외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특히 건강한 성인에 비해 호흡기가 약한 영·유아는 외출을 하지 않아야 한다.

식약처는 "전문가 의견, 보건용마스크 효력시험법 개정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영·유아 등을 포함한 얼굴이 작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보건용마스크가 개발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식약처는 소비자가 보건용마스크에 대한 허위·과대광고 등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인터넷 사이트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