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식품 핫이슈
'나이키' 짝퉁 쇼핑몰 운영자 검거

해외 유명 스포츠브랜드 '나이키'의 정품운동화를 판매한다고 광고해 일명 '짝퉁' 제품을  배송해 3억여원을 챙긴  쇼핑몰 운영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서울 종암경찰서는  쇼핑몰운영자 김모씨(33)를 지난 11일 사기 및 상표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5월부터 지난 3월까지 자신이 개설한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정품신발을 판매하는 것처럼 피해자들을 속인 뒤 중국에서 생산된 모조품을 배송하는 수법으로 피해자 1984명으로부터 총 3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해 5월 경기 수원시에 사무실을 차린 뒤 중국의 신발 공급업자로부터 정가 20만원 이상의 나이키운동화 '짝퉁'을 개당 3만~4만원에 공급받았다. 김씨는 '짝퉁' 신발을 정가의 70% 정도로 팔아넘겨 10개월간 1억7000만원 상당의 수익을 올렸다.

소비자 유치를 위해 김씨는 인터넷에 '100% 정품', '해외 직수입', '정품인증 시스템 도입' 등의 허위광고를 하는  방식으로 회원 4000여명을 모았으며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해 유입된 접속자 수는 40만건에 이르렀다.

또한 김씨는 해외 직배송 제품은 국내 매장에서 정품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며 가품으로 의심되는 경우 즉시 환불해주겠다고 속이면서 피해자들의 신고를 피하려  했다.

 

 

한국소비자신문  news@koreasobija.com

<저작권자 © 한국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